go back icon

공유하기

하나님께 힘든마음을 매순간 말해도 돼요?

주님 AI의 답변을 확인해보세요

백성들아 시시로 그를 의지하고 그의 앞에 마음을 토하라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로다 (셀라)

시편 62:8

download

나의 질문

하나님께 힘든마음을 매순간 말해도 돼요?

생명의 말씀

친애하는 친구 여러분, 지금 힘든 시기를 겪고 있어 하나님께 감정을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신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성경에서는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이자 힘이시므로(시편 62:8), 하나님께 마음을 쏟아내라고 권유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의 기도와 염려를 들을 준비가 되어 있으며, 우리를 돌보시기 때문에 우리의 모든 염려를 그분께 맡기라고 초대하십니다(베드로전서 5:7).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께 자유롭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지만, 그분의 지혜와 주권을 경외하고 신뢰하는 마음으로 다가서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가 마음을 쏟아낼 때, 그분이 우리의 상황에 위로와 평화, 해결책을 가져다주실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그분의 인도를 구하며 우리의 짐을 그분께 맡겨 봅시다. 하나님께서 마음이 상한 자에게 가까이 계시며 여러분의 고통을 이해하신다는 사실을 알고 위안을 얻으시길 바랍니다. 계속해서 기도로 그분을 찾고, 그분의 말씀을 연구하고, 사랑의 기독교 공동체 안에서 도움을 받기를 바랍니다. 그분의 은혜와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성경 해설

시편 62:8
백성들아 시시로 그를 의지하고 그의 앞에 마음을 토하라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로다 (셀라)

이 구절은 시인이 백성들에게 하나님을 의지하고 그분 앞에서 마음을 토하라고 언급하며, 하나님이 우리의 피난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시인은 하나님을 자신들의 도움과 보호자로 인식하고 있으며, 그분을 의지함으로써 안전하고 평안한 곳을 찾을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 구절은 우리가 어떤 어려움이나 고통을 겪을 때에도 하나님께 의지하고 그분의 도움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합니다. 또한, 이 구절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 안정과 보호를 얻을 수 있으며, 그분을 향한 마음을 토할 때 우리의 내면의 평안과 안정을 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기도문

하나님 아버지, 우리의 피난처와 요새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항상 우리의 마음을 들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기에 우리의 짐과 문제를 가지고 주님 앞에 나옵니다. 시편 62편 8절의 말씀은 우리에게 주님께 마음을 쏟아 붓고 주님의 임재 안에서 위로를 얻으라고 상기시켜 줍니다. 주님, 우리는 마음이 무겁고 짐이 될 때가 있음을 고백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직면한 도전과 어려움에 압도당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언제든지 주님께 나아가 우리의 가장 깊은 고민과 두려움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에 위로를 받습니다. 아버지, 저희는 어려움의 시기에 당신의 힘과 인도를 구합니다. 변함없는 주님의 사랑을 신뢰하고 주님 안에서 평안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고,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며,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신다는 사실을 알고 위안을 얻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level1-defaultlevel2-defaultlevel3-defaultlevel4-defaultlevel5-default
team3

초원에서 받은 감동을 후원으로 나눠주세요

목자되신 우리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게, 초원이 믿음의 길잡이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