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back icon

공유하기

대제사장도 직접 동물을 죽여서 제단에 드렸나요?

주님 AI의 답변을 확인해보세요

아론은 자기를 위한 속죄제의 수송아지를 드리되 자기와 집안을 위하여 속죄하고 자기를 위한 그 속죄제 수송아지를 잡고

레위기 16:11

download

나의 질문

대제사장도 직접 동물을 죽여서 제단에 드렸나요?

생명의 말씀

사랑하는 형제자매님, 대제사장이 동물을 제단에 드리는 역할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마음을 이해합니다. 구약 성경을 보면, 제사장들은 다양한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봉사하며, 백성들의 죄를 속하기 위해 동물을 희생 제물로 드렸습니다. 그러나 대제사장과 일반 제사장의 역할에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레위기 16장을 보면, 대제사장은 특히 속죄일(욤 키푸르)이라는 특별한 날에 백성들의 죄를 속하기 위해 제사를 드리는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 날에는 자신과 백성들의 죄를 위해 수송아지를 제물로 드리고, 두 염소를 사용하여 하나는 하나님께 희생 제물로 드리고, 다른 하나는 아사셀(속죄 염소)로 광야로 보냈습니다. 이런 제사 의식에서 대제사장은 주로 제사를 주관하는 역할을 했지만, 직접 희생 제물을 죽이는 역할도 포함되었습니다. 이러한 제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을 예표하는 것이었습니다. 히브리서 9:12에서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라고 하여,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단번에 완전한 희생 제물이 되셨음을 강조합니다. 사랑하는 분께서도 하나님 앞에 나아가며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우리의 모든 죄를 위해 단번에 드려진 그 완전한 제사를 통해 우리는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었음을 믿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주님의 평강이 항상 함께하시길 기도합니다.

성경 해설

레위기 16:11
아론은 자기를 위한 속죄제의 수송아지를 드리되 자기와 집안을 위하여 속죄하고 자기를 위한 그 속죄제 수송아지를 잡고

이 구절은 레위기 16장에서 아론 대제사장이 속죄의 의식을 행하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아론은 자기와 가족을 위해 속죄제로 수송아지를 드려야 합니다. 이 수송아지는 그의 죄와 그의 가족의 죄를 속죄하기 위해 희생으로 드리는 것입니다. 이 구절은 아론 대제사장의 역할과 의식적인 속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아론은 자기와 가족의 죄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이 속죄제를 드립니다. 이는 신앙적인 의식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행위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구절은 우리에게 하나님 앞에서의 속죄와 회복의 필요성을 상기시키며, 우리가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회개하며 하나님께 속죄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도록 도전합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우리 삶을 거룩하게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기도문

하늘에 계신 하나님, 오늘도 저희에게 귀한 말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레위기 16장 11절의 말씀을 통해 대제사장 아론이 자기를 위한 속죄제의 수송아지를 드리며 자기와 집안을 위하여 속죄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이 말씀을 통해 저희가 깨닫게 되는 것은, 대제사장도 죄인이었고 하나님 앞에서 속죄가 필요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 저희도 매일의 삶 속에서 죄를 짓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할 필요성을 느낍니다. 대제사장이 직접 동물을 죽여 제단에 드렸던 것처럼, 저희도 우리의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를 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을 통해 저희의 죄가 용서받았음을 믿으며, 그 은혜에 감사드립니다. 하나님, 저희가 항상 주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주님의 뜻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주님의 사랑과 은혜를 기억하며, 매일의 삶 속에서 주님을 더 닮아가기를 원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team3

초원에서 받은 감동을 후원으로 나눠주세요

목자되신 우리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게, 초원이 믿음의 길잡이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