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back icon

공유하기

thumbnail

묵상하기3분 소요

이유 없는 고난

profile-image

김도경 전도사

오늘의 인도자

묵상하기
묵상 나눔 0

오늘의 성경

욥기 42:5-6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성경 해설

욥기는 의인에게 일어나는 이유 없는 고난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욥기를 읽다 보면 왜 의인에게 고난이 생기는지에 대한 논쟁으로 진행되죠. 욥, 세 친구(엘리바스, 빌닷, 소발), 엘리후가 논쟁합니다. 각자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가지고 욥이 당한 고난에 대해서 토론합니다. 친구들은 욥에게 “욥이 고난 당할만한 이유가 있다.”라고 말합니다. 또 그렇게 말하는 친구들에게 욥은 이렇게 말하죠. “아니다. 나는 정말 억울하다.” 위와 같은 내용으로 길고 긴 논쟁 끝에 하나님께서 등장하십니다. 그리고 세상 모든 것을 창조하신 하나님 앞에서 욥과 친구들은 아무 말도 못 하게 되죠. 사실 그들의 지식과 경험은 자랑할 수 있는 게 아니었던 겁니다. 그래서 욥은 하나님을 마주하고, 이렇게 고백합니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거두어들이고 티끌과 재 가운데에서 회개하나이다”

메시지

인생을 살다 보면 이유 모르겠는 고난을 만날 때가 있습니다. 나는 올바르게 살았는데, 내 상황과 삶은 고난을 만나는 것이죠. 그리고 주변 사람들은 고난에 대해서 “그래, 다 이유가 있는 거야.”라고 쉽게 말하는 것에 상처받기도 합니다. 또 그럴 때 우리가 보통 대하는 태도는 ‘억울함’입니다. 나는 올바르게 살아왔지만 삶의 환경이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한 당연한 감정이죠. 그러나 욥기를 통해 우리는 이렇게 ‘이유 없는 고난’을 대하는 비결을 배울 수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을 마주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 땅에서 아무리 고난의 이유에 대해서 다양한 주장이 있을 수 있지만, 하나님 앞에서는 어떤 것도 드러낼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욥의 말처럼 “내 모든 불평과 불만을 스스로 거두어들이겠습니다.”라고 고백할 수 있게 됩니다. 고난을 마주한 것 같은 순간이 있으십니까? 그렇다면 하나님을 마주해야 할 시간입니다. 예배를 통해, 기도를 통해, 큐티를 통해 하나님을 마주하십시오!

적용하기

1. 고난을 마주한 나의 태도는 어떤가요? 원망인가요? 아니면 하나님을 찾는 기도인가요? 2. 나의 주장들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서면 어떤 마음이 들까요?

기도문

온 세상을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 우리와 함께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우리는 세상을 살다 보면 다 이해할 수 없는 문제를 만나기도 합니다. 우리의 관점에서는 해결할 수 없어 의문이 생깁니다. 그래서 우리는 더 하나님을 찾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님께 예배하고 기도할 때에 응답받을 수 있게 해주세요. 그렇게 기도할 때에, 마침내 하나님께서 모든 고난을 십자가에 지셨음을 깨닫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모든 고난을 공감하시고, 우리를 지켜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