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back icon

공유하기

thumbnail

묵상하기3분 소요

어려울 때가 찬양할 때

profile-image

권준모 목사

오늘의 인도자

묵상하기
묵상 나눔 51

오늘의 성경

예레미야애가 3:22-23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이것들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의 성실하심이 크시도소이다

성경 해설

주전 586년, 바빌론 군대에 의해 예루살렘 성전이 무너집니다. 그리고 왕과 백성들은 포로가 됩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의 이름을 두었던 도시, 그래서 망하지 않을 거라고 모두가 확신했던 도시! 그 예루살렘이 허무하게 망하는 것을 보면서, 사람들은 이런 의문을 제기합니다. “진짜로 하나님이 계신 게 맞습니까? 하나님이 진짜 능력이 있습니까? 그런데 결과가 왜 이렇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예레미야 선지자가 비통한 마음을 담은 통곡의 노래를 부르는데, 이것이 바로 오늘의 본문인 예레미야애가입니다. 예레미야는 우선 예루살렘이 멸망한 슬픔을 애절하게 노래합니다. 그러나 예레미야는 거기에 머무르지 않고, 더 본질적인 질문으로 들어갑니다. “하나님의 도시인 예루살렘이 왜 망했을까? 하나님을 믿는 우리에게는 과연 희망이 있을까?”

메시지

예루살렘이 왜 멸망했을까요? 예레미야는 하나님이 무능하거나 무관심해서가 아니라, 우리들의 죄로 인해 멸망했다고 말입니다. 그러면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예레미야는 먼저 회개할 것을 외칩니다. 그런 다음 또 하나를 강조하는데, 바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겁니다. 왜 찬양을 강조할까요? 찬양을 통해서,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소망을 붙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찬양하는 입술로 버틴 사람을 통해, 다시 이스라엘 민족을 일으키십니다. 우리는 흔히 인생이 잘 풀릴 때가, 하나님을 찬양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오히려 사실은, 인생이 어려울 때가 하나님을 찬양할 때입니다. 왜 그럴까요? 인간은 말하는 대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절망 중에서도 내 입술이 하나님을 찬양하면, 마음에서도 하나님을 찬양할 것이고, 그것이 나를 버티게 하는 힘이 되기 때문입니다. 혹시 힘드십니까? 입을 열어 찬양할 때입니다.

적용하기

1. 그동안 삶이 힘들었을 때, 그 스트레스를 무엇으로 풀었나요? 2. 삶이 힘들 때, 남은 힘으로 부를 수 있는 찬양을 골라보아요.

기도문

오늘도 삶을 인도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의 인도하심에는 우리를 향한 사랑이 있는 줄 믿습니다. 때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이해할 수 없고, 원망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때도, 모든 것을 다 하실 수 있는 하나님의 뜻이 있음을 믿으며, 더 힘차게 찬양하게 하옵소서. 찬양 받기에 합당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